美 “해군력 60% 아태지역에 집중 재배치”

미국은 2020년까지 자국 해군함정이 60%를 아시아태평양지역에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리언 패네타 미 국방장관은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 미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6척의 항공모함을 유지하는 한편 상당수 군함을 수년 내에 이 지역에 추가 배치하는 등 해군력 재배치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해군전력 아시아 집중 재배치 전략’은 지난 1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새 국방전략 발표를 통해 미군 전략의 우선순위를 아태지역에 두겠다고 천명한 이후 나온 첫 번째 계획이다.


패네타 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미국은 현재 50% 정도인 아시아에 배치된 미 해군함정의 비율을 2020년까지 60%로 늘리겠다고 밝히며 현재 태평양지역에 배치된 항모 6척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내년에 퇴역하는 항모 엔터프라이즈호를 대신해 2015년까지 취역할 신예 항모 제럴드 R. 포드호를 태평양에 배치해 현재와 같이 태평양 배치 미 항모 숫자를 6척으로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미 해군은 태평양 지역에 상당수 해군 함정, 구축함, 잠수함 및 연안전투함을 배치할 것으로 보인다.
 
패네타 장관은 이날 “꾸준하고 신중하며 지속적인 방법으로 미군은 (군사력을) 재조정하고 이 핵심 지역에 강화된 능력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함정의 숫자가 증가하는 것이 모든 것은 아니다”라며 “아태지역은 훨씬 더 기술적 능력이 뛰어난 함정들을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미 해군은 지원함을 포함해 총 282척의 군함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항모 엔터프라이즈호의 퇴역과 맞물려 미 군함은 향후 2년내에 276척 정도로 약간 감소한 뒤 이후에는 다시 300척 수준으로 증강될 것으로 보인다.


미 해군력의 아시아 집중 배치 방침은 결국 중국 봉쇄 전략의 일환으로 분석되고 있다. 비록 페네타 장관이 이날 연설에서 “우리가 아시아에 대한 개입을 재조정하고 강화하려는 것은 중국의 발전 및 성장과 완전히 양립될 수 있는 것”이라고 언급하긴 했으나, “아태지역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이 규칙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것을 두고 최근 중국 해군이 연안 밖 장거리 작전 수행을 위한 전력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