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합참의장 “추가 전쟁 수행능력 충분”

미군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분쟁에 대비한 충분한 병력과 육.해.공군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피터 페이스 미 합참의장이 24일 밝혔다.

페이스 의장은 이날 미 국방부 기자회견에서 대북 제재에 대한 북한의 보복위협과 관련, 미국은 걸프지역에 파견된 20여만명의 병력 이외에 현역과 주 방위군, 예비군을 합친 가용 병력이 200만명 이상이라며 이들은 유사시 언제 어디서든 전투에 투입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페이스 의장은 또 미군은 막강한 육해공군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국가이익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내일이라도 당장 압도적인 전투력을 가동할 수 있는 미국의 능력을 우리의 모든 잠재적인 적들은 오산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페이스 의장은 그러나 미군의 정밀 무기 가동에 필요한 정보 장비와 발사장치들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투입돼 있기 때문에 “어디든 제2 전역이 되는 곳에는” 정밀 무기보다는 정확성이 떨어지는 ‘보다 가공할 무력(more brute force)’이 사용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따라서 추가 분쟁지역에서는 지난 몇 년간 진행돼온 이라크 같은 정밀한 전쟁이 아니라 부수적인 피해가 더욱 막심한 2차 세계대전이나 한국 전쟁 같은 전투가 벌어질 것으로 그는 예상했다.

핵실험 이후 북한군의 동향에 대해 페이스 의장은 전투태세에 아무런 변화가 없는 안정된 상태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지도부의 의도를 서방식 논리로 분석해서는 안된다며 “북한이든 누구든” 미국에 도전할 가능성이 있는 세력에 대처하기 위해 최상의 군사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