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합의이행이 어떻게 진행될 지 며칠 지켜볼 것”

미 국무부는 16일 북핵 6자회담 `2.13 합의’의 지속여부를 결정짓는 1차 시험대인 `60일 시한’이 이틀 지난 가운데 “6자회담 참가국들의 인내심엔 한계가 있지만, 합의 이행이 어떻게 진행될 지 며칠 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 숀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2.13합의’에서 당초 약속했던 영변 핵시설 가동 중단 및 봉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초청 등을 이행하지 않은 데 대해 “BDA(방코델타아시아) 북한자금 문제는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복잡한 문제였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또 북한은 BDA자금을 인도주의적 목적에 사용해야 한다면서 미국은 북한이 이 돈을 약속대로 사용하는 지 감시하기 위해 모든 수단과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혀 `투명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BDA자금 인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마카오 당국이 답변할 사항”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어 러시아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외무차관이 미국이 BDA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6자회담 재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는 보도에 대해 “현 상황을 정확히 설명한 게 아니다”면서 “이 문제(BDA 북한자금 전달 지연문제)는 북한과 은행과의 문제”라고 반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