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PSI 거부한 것 아니다’

미국은 18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서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의 목적과 원칙은 지지하되 전면적 참여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한국이 PSI를 거부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막된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조지 부시 대통령을 수행중인 스티븐 해들리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국이 공해상의 훈련에는 참여할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다른 미 관리들은 한국이 북한의 핵무기 이전 방지 목표에는 공감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다만 노 대통령이 북한을 자극하지 말라는 한국내 진보 진영의 정치적 압력에 직면해 있음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노 대통령은 자신이 직면해 있는 정치적 제약 내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면서 “한국은 PSI 프로그램에 대한 지지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스노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이 해상을 이용, 핵무기 관련물질을 이동시키지 못하도록 저지하기 위해 한국이 어떤 지원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기를 거부했다.
이에 앞서 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한국은 대량살상무기 PSI(확산방지구상)에 전면적 참여를 하지 않고는 있지만 PSI의 목적과 원칙을 지지한다”면서 “동북아시아에서 핵확산 방지를 위해 사안별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PSI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지지와 협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AP와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부시 대통령이 북한 선박을 해상에서 검색하려는 미국의 계획과 관련, 한국의 동참을 설득하는데 실패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