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대북지원 정책 수정 요청”

미국이 대북 금융제재에 대한 한국의 협력과 현 정권 들어 급증한 한국의 대북지원 정책을 수정할 것을 각각 요구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6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의 달러위조와 자금세탁 문제로 한국 정부가 어려운 국면을 맞고 있으며 한국은 북한에 대한 배려를 우선한 나머지 대 북 공세를 취하는 미국과 갈등의 골이 한층 깊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 등에 따르면 존 니그로폰테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지난해 12월초 한국과 일본 등을 방문했을 때 양국 정상에게 북한의 불법행위와 이에 대한 미국의 대처를 설명했다는 것이다.

니그로폰테 국장은 한국에서 노무현 대통령 및 국가정보원장 등과 만나 북한의 위폐제조와 마약밀매에 관한 증거를 보여주었고 대북 금융제재에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현 정권 들어 급증한 한국의 대북지원 정책을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측은 이해했다는 태도를 보이는데 그쳤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미 국무부도 지난해 12월 중순 한국과 중국, 싱가포르 등 각국의 주미공관에 북한의 달러위조 등 실태를 설명하는 한편 지난 21일부터는 담당자가 한국을 방문, 최신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그러나 한국 정부가 달러위조를 북한의 ’국가범죄’로 확언하는 것을 피 하고 있을 뿐 아니라 미국의 협력 요청에도 애매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로인해 미국이 초조해 하고 있으며 양국간 불협화음이 노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