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결정 지지”

미국 정부가 10일(현지시간)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 클럽 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한국 정부가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렸음을 알고 있으며 이는 한국이 북한의 도발적 행동을 얼마나 심각하게 여기고 있는지를 분명히 보여준다”며 이같이 밝혔다.

러셀 차관보는 이어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면서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 추진하면 경제 및 금융지원은 물론이고 국제경제시스템에 접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북한 지도부에 인식시키기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입장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0일 ‘개성공단 전면 중단 관련 정부 성명’을 통해 “개성공단 자금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이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