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에 北잠수정 탐지기술 제공할 것”

천안함 사건이 북한 소형 잠수정 어뢰 공격이란 사실에 놀란 미국은 이를 보안하기 위한 장기적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주 뉴욕타임스와 인터뷰한 마이크 멀린 미 합참의장은 “북한의 소형 잠수정을 탐지하고 추격해 격퇴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이 장기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수주 내에 한반도 해역에서 실시할 한미 합동훈련은 천안함 사태의 재발을 막는 큰 전략 중 ‘단기적 부분’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북한이 대규모 군대를 통한 대응보다 은밀한 기습 공격으로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방법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국의 군 당국자도 “한국의 대 북한 잠수함 경계태세가 이번 사건에 사용된 소형 잠수정보다는 대형 잠수함에 집중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관련 신문은 멀린 의장이 말한 장기적 방안이 음파 탐지장비와 정찰기를 활용해 수심이 얕은 서해처럼 잠수정 침투가 어려울 것으로 여겨졌던 해역까지 대(對)잠수함 대응 체계를 확장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멀린 의장은 “그 일이 재발하길 원치 않는다”며 “우리는 북한이 다시 그런 행태의 공격을 하도록 허용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