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과장 금주 재방북”..핵 신고 막판 조율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이 금주중 다시 방북, 핵 신고서 협의를 매듭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소식통은 5일 “성 김 과장이 신고서 내용에 대한 세밀하고 실무적 협의를 위해 이번주중 방북할 계획인 것으로 안다”면서 “구체적인 일정 등은 미국 측에서 곧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2-24일 방북해 북한 당국자들과 핵 프로그램 신고 협의를 진행한 바 있는 성 김 과장은 당시 협의내용을 워싱턴에 귀환해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등 상관에 보고했으며, 최근 조지 부시 대통령 등이 협의결과를 수용해 다시 방북길에 오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당초 뉴욕 채널을 통해 추가 협의를 하려했으나 북한의 시리아 핵협력 의혹 제기 등 주변 여건이 변했고, 북한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할 신고서 내용 협의를 매듭지어야 하는 시급성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미 간 핵 신고 협의가 마무리되면 북한은 곧 중국 측에 신고서를 제출하고, 중국은 이를 6자회담 참가국에 회람, 의견수렴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특별한 변수가 생기지 않을 경우 이달 하순 6자회담 개최가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이 핵 신고서를 중국에 제출하는 시점에 맞춰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절차(의회통보)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이 중국에 제출하는 공식 신고서는 1990년대 초에 가동되기 시작한 영변 원자로의 가동일지 등 플루토늄과 관련된 자료 수천건과 핵심 핵시설 등을 담게 되며,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과 시리아 핵 협력 등은 이른바 ‘간접 시인’ 방식으로 내용을 정리해 북미 양측이 교환하는 비공개 양해각서에 담기게 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