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외교위원장, 김정일에 손정남 구명 서한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인 민주당의 톰 랜토스 의원은 중국으로 탈북했다가 북송된 북한 주민 손정남씨의 구명을 호소하는 서한을 최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보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손씨는 북한 내에서 선교활동을 하다가 2004년 5월 중국으로 탈북했으나 지난해 강제 북송됐으며, 중국에서 남한 동생을 만나 북한 내 실상을 알렸다는 이유로 공개처형이 선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의회내 유일한 홀로코스트 생존자인 랜토스 위원장은 김정일 위원장에게 전달해 달라며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에 보낸 서한에서 “한때 종교 때문에 죽음의 위협에 직면했던 한 사람으로서, 또 북한 주민들의 친구로서, 손씨에 대한 시형집행을 유예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정일 위원장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최근 몇주간 국제사회에 중대한 지도력을 보여줬다”며 “이제 손씨에게 자비를 베풀어 그런 지도력을 더욱 강조할 때”라고 지적했다.

랜토스 위원장은 또 VOA와 전화인터뷰에서 “기독교 신앙을 이유로 사형을 선고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북한의 종교탄압이 북미관계 정상화를 가로막는 `영원한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나는 북미 화해의 강력한 지지자이며 그 동안 북한을 두 차례나 방문하는 등 북한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만약 북한 주민이 신앙 때문에 사형에 처해진다면 이는 북미관계 정상화를 영원히 가로막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샘 브라운백 등 미 공화당과 민주당의 상원의원들도 이달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은 즉각 손씨 등 기독교인들을 석방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