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국제관계위원장 대북 지원 재고 촉구

헨리 하이드(공화)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장은 10일(현지시간) 북핵 6자회담 관련 청문회에서 한국과 중국에 대해 대북 지원 재고를 촉구할 것이라고 하이드 위원장 한 보좌관이 말했다.

하이드 위원장은 또 “북한이 자신들의 핵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때까지는 (미국과) 관계 정상화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대한 미 의회의 지원을 기대해선 안될 것”이라고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드 위원장은 이에 앞서 지난 8일 시카고 트리뷴지 기고문에서 북한의 핵무기 보유 선언과 김동식 목사 납치, 과거 테러행위 등을 비난하면서 “한국과 중국은 북한에 쏟아붓고 있는 지원을 재고할 때”라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 선언이 과거와 같은 벼랑끝 협상 전술일 경우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하고 그러나 “무조건적인 대북 포용정책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북한 대량살상무기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폐기’ 조치가 전제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이 구 소련에 대해 취했던 건설적 개입 정책인 `믿되 검증하라’가 `악의 제국’을 다루는 데 성공적이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김정일 정권이 과거의 용납할 수 없는 행태에서 벗어날 수 있느냐 여부가 북한 정권 변형 여부의 판단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