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폴슨, ‘북한 불법금융’ 저지 국제적 조치 촉구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선진 7개국(G-7) 재무장관 회담에 참석중인 헨리 폴슨 미국 재무장관은 16일 돈세탁, 테러단체 지원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북한과 이란의 불법 금융활동을 저지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AP에 따르면 폴슨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각국의 재무장관들이 이란과 북한의 불법 활동에 대해 주의를 받았다면서 “우리는 테러리스트들을 저지하고 특히 북한과 이란의 특정 위협과 관련된 불법 금융에 대해 조치를 취할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폴슨 장관은 성명을 통해 “테러 자금 지원, 돈세탁과 함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네트워크 지원을 포함한 불법 금융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북한과 관련, 지난해 9월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은행에 대해 북한의 돈세탁과 위폐 활동에 이용됐다는 이유로 미국 금융기관과의 거래중단 조치를 취한 데 이어 지난 8일 이란의 대형 국영은행인 사데라트에 대해 헤즈볼라, 하마스 등 중동의 무장 단체들을 위한 자금을 지원하고 첨단 무기 구입 경로로 이용됐다는 이유로 역시 미 금융 기관들과의 거래를 전면 금지한 바 있다.

미국의 대 북한 금융제재로 북한은 이미 전 세계 많은 금융 기관들이 거래를 중단하는 등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란 역시 스위스 UBS 은행 등이 거래를 끊는 등 세계 금융기관들로부터 고립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번 G-7 재무장관 회담 의장인 일본의 다니가키 사타카즈(谷垣楨一) 재무상은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담에서는 구체적인 나라를 지목하지 않고 단지 불법 활동들에 대해서만 논의했을 뿐”이라면서 북한과 이란 두 나라를 특정해서 논의가 진행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