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괄패키지 동맹승인없이 제시안해”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포기를 견인해내기 위해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 대북 `포괄적 패키지’는 아직까지 초기단계에 있으며, 동맹국들의 승인이 없는 한 북한에 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미 행정부 관리들이 말했다.

21일 미 폭스뉴스에 따르면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태국방문을 수행중인 이들 관리는 미 행정부가 포괄적 패키지를 동맹국과 협의중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동맹국들과의 협의를 중시하는 이유는 조지 부시 전임 정부 시절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하면서 충분한 협의를 하지 않아 일본 등의 반발을 샀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국이 이런 패키지 제안을 하기에 앞서 북한은 먼저 핵무기 폐기 착수를 위한 `되돌릴 수 없는’ 구체적이고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만 한다고 관리들은 지적했다.

이들은 “(과거처럼) 북한이 미래에 행동을 취하겠다는 단순한 약속만으로는 인센티브를 줄 수 없다”면서 “미 행정부는 북한의 확실한 행동을 봐야만 한다”고 밝혔다.

미 행정부는 현재 북한의 `불가역적’ 조치에 뒤따를 사항을 북한측에 아직까지 통보하지 않은 상태에서 6자회담 당사국들과 계속 협의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관리들은 당근과 채찍을 병행하는 이른바 `투트랙 전략’에서 포괄적 패키지는 2차적으로 검토할 사항이며, 당장 1차적으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에 의거해 전 세계 다른 국가들과 공조, 이를 강력하게 이행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 문제가 2주일 정도에 끝날 일은 아니다”면서 투트랙 전략 이행에는 꽤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관리는 포괄적 패키지에는 6자회담에서 제기됐던 `친숙한’ 요소도 있지만 새롭고도 `차원’이 다른 요소가 있다고 언급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