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판문점 인근 지뢰 매설은 긴장만 고조시켜”

미국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북한군의 판문점 내 지뢰 매설에 대해 방문객들의 안전을 해치고 긴장만 고조시킬 것이라고 비난했다.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지뢰 매설을 우려한다”며 “이 같은 우려는 남북한 군사분계선(MDL) 양측에 있는 사람들의 안전을 향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토너 부대변인은 “북한은 자신들의 국경 안에서 이런 행동을 할 권리가 있지만, 결국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전상 위험만 야기할 뿐”이라며, “지뢰매설은 교육 목적으로 비무장지대를 관광하는 수 천 명의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엔군사령부(이하 유엔사)는 북한이 판문점의 ‘돌아오지 않는 다리’ 북측 지역에 지뢰를 매설한 사실을 지적하며 강력히 규탄했다. 유엔사는 “다리 주변에서의 어떠한 장치나 탄약은 군사분계선(MDL) 양쪽에 있는 사람들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한다”며 “(판문점 방문자 등을 비롯한) 비무장지대(DMZ)에 있는 모든 사람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어떠한 행동도 규탄한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북한의 이같은 행동을 올해 초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인한 전방 군인들의 심리적 동요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북한은 최근 DMZ내 지뢰 매설량을 예년의 2배 수준 가까이 늘렸으며, 이에 따라 매설 지역도 광범위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4개월 동안 DMZ에 북한이 매설한 지뢰는 4000발이 넘으며, 군 당국은 대부분 목함지뢰로 판단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