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러지원국 해제’ 이행 제로상태”

북한 노동신문은 5일 북핵 6자회담에서 이뤄진 ‘10.3합의’의 이행이 지연되고 있는 것은 미국의 책임이라면서 테러지원국과 대적성국교역법 해제 문제가 “영(零) 상태”라고 그 이유를 제시했다.

이 신문은 ‘강경정책은 우리에게 통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지금 제6차 6자회담 2단계 합의사항 이행정형(실태)을 보면 우리나라는 자기 할 바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 데 비해 미국의 의무이행은 상당히 지연되고 있다”면서 “미국이 공약한 우리나라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적성국무역법 적용 해제문제는 령(영)상태이고 대용에너지도 응당한 수준에서 보상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행동 대 행동 원칙이 준수되지 않고 있는데 무엇 때문에 우리라고 서두르겠느냐”고 반문했다.

신문은 “조선반도 핵문제는…철저히 ‘행동 대 행동’원칙에 따라 6자회담 당사자들이 이미 이룩한 합의사항을 동시에 이행하는 과정을 통해 단계적으로 해결되게 되는 매우 예민한 정치군사적 문제”라며 6자회담 합의사항들의 “진실하고도 적극적인 이행정신과 태도를 가지지 않고서는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미국의 차기정권과 협상을 위해 합의이행을 지연시키고 있다는 미국내 일부 전문가들의 주장에 대해 노동신문은 “우리는 미국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 무관하다”며 “미 강경보수세력들이 우리가 마치 차기 미국 대통령에게 그 무슨 기대를 걸고있는 것처럼 여론을 내돌리는 것은 어처구니 없고 허망하기 짝이 없다”고 반박했다.

신문은 “미국이 우리나라에 대해 강경일변도 정책으로 선회한다면 조미관계가 극한점에 이르게 되고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가게 될 수 있다는 것을 미 강경보수세력들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우리에게는 강경일변도 정책이 절대로 먹어들지 않으며 오직 평등과 공정성의 원칙만이 통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미 호전세력들이 우리의 원칙적 입장과 의지를 오판하고 대조선 강경일변도 정책에 매달린다면 미국은 우리의 초강경 대응조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누가 뭐라고 해도 할 것은 하고 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