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러지원국 北지정 제외 유지

미국은 5일 천안함 사건에도 불구하고 북한을 테러지원국 지정 대상에서 제외한 입장을 유지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2009년 테러보고서’ 발표를 통해 이란과 시리아, 수단, 쿠바 등 4개국을 테러지원국으로 거듭 지정했다.


북한은 조지 부시 행정부 시절인 2008년 10월 핵검증 합의에 따라 테러지원국 지정에서 해제된 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보고서에도 테러지원국에 포함되지 않았다.


미국은 북한의 천안함 도발은 상대방 국가 군대에 대한 공격행위로서, 국제적 테러로는 규정할 수 없는 만큼 천안함 사건 자체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1987년 대한항공기 폭파사건 이후 어떤 테러활동에 대해서도 북한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무기수출법에 따른 대테러 비협력국(not cooperating fully)으로 2008년 5월 거듭 지정됐음을 전했다.


이와 관련, 미국은 북한을 올해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지난달 재지정한 바 있다. 북한은 1995년부터 매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지정돼 왔다.


테러보고서는 또 1970년 항공기 납치에 관여했던 일본 적군파 4명이 계속 북한에 살고 있다면서 이들의 일본 송환을 위한 일본과 북한간의 협상 경과 등을 전한 뒤 “북한이 아직 송환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일.북간 교섭 내용을 지난해와 같이 전하면서 “북한이 아직 납치문제에 대한 재조사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보고서는 파키스탄에 있는 알-카에다 핵심세력이 미국을 위협하는 가장 큰 테러조직으로 남아 있다고 전했다.


또 이란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핵심 테러지원국이 되고 있다”고, 시리아에 대해서는 레바논의 헤즈볼라 등에 정치적 물질적 지원을 제공해 주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