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러보고서 북한관련 전문

미 국무부가 27일(현지시간) 발표한 국별 테러 보고서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내리지 않고 재지정했다.

“북한이 1987년 이래 테러 행위를 지원한 사례가 알려진 게 없다”면서도 북한을 계속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고 있는 것은 무엇보다 일본인 납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국제사회의 테러 근절 대책에 “실질적인 협력”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 때문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그러나 북ㆍ일간 피랍 일본인 유골 진위 논란과 관련, “이 문제는 연말까지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contentious)”고 표현해 한쪽 방향으로 판단을 내리지 않았다.

다음은 북한 부분 전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PRK)은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이래 어떠한 테러 행위도 지원한 사례가 알려지지 않았다.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은 일본 시민의 납치에 대한 ‘특수기관들’의 개입을 시인하고 책임자들을 이미 처벌했다고 말했다.

평양은 2003년 생존 피랍자 5명의 일본 귀환을 허용했으며, 2004년엔 피랍자들 가족구성원 8명의 송환을 허용했다. 이들은 대부분 어린이들이다.

다른 피랍자들의 운명 문제는 일본과 DPRK간 협상이 계속되고 있다.

(2004년) 11월 DPRK는 북한에서 사망했다는 피랍 일본인 2명의 것이라며 유골을 일본에 돌려보냈다.

일본에서 실시된 DNA 검사는, 이 유골들이 평양이 주장한 요코타 메구미 혹은 마쓰키 가오루의 것이 아님을 시사했고, 이 문제는 연말까지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일본 적군파 4명이 1970년 여객기 납치에 가담한 후 계속 DPRK에 머물고 있다. 이들의 가족 65명은 지난해 일본에 귀환했다.

평양은 테러리즘 관련 6개 국제협약과 의정서의 당사국이지만, 국제 테러리즘과 싸움에 협력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