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러보고서 ‘北 테러지원국’ 잔류

▲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부대변인

미 국무부는 30일 발표할 연례 테러보고서에서 북한을 예년과 같이 ‘테러지원국’으로 명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한이 테러지원국임을 설명하는 내용 중 납북자 문제 언급이 축약되는 등 부분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의 정통한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올해 테러보고서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되 ‘한국 전쟁 이래 납치 또는 억류된 사람이 약 485명에 달하는 것으로 한국 정부는 추산한다’는 등의 내용을 제외할 예정이다.

일본인 납북자 관련 언급도 전체적인 길이를 줄이되 문제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정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1970년 항공기 납치행위와 관련된 적군파 요원들이 북한에 머물고 있다는 언급은 그대로 남는다.

한편 국무부 테러보고서는 전 세계 테러 공격이 주로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내 민간인들에 대한 공격 증가로 인해 지난해 29% 증가했다고 밝힐 것으로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국무부 테러보고서는 지난해 테러 공격이 1만4천338건으로 2005년의 1만1천111건보다 29% 증가했으며 이중 무려 45%가 이라크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한 것으로 미국 언론은 전했다. 이 같은 수치에는 미군에 대한 공격은 포함되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 매년 4월 말까지 연례 테러보고서를 작성해 의회에 보고하도록 의무화돼 있다.

미 국무부의 톰 케이시 부대변인은 지난주 “우리는 이 보고서의 최종 검토를 정상적으로 진행중이며, 다음주 초 발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테러 보고서는 미 국가대테러센터(NCC) 산하 16개 정보기관들이 수집한 정보에 기초해 작성된 것이다. CIA를 포함한 16개 정보기관들은 테러리스트들의 ‘안전한 도피처’에 관한 별도의 보고서도 준비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