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러보고서에 戰時납북자 포함시켜야”

▲지난 3월 통일부와 면담하는 이미일 이사장 ⓒ데일리NK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는 미국이 발표한 ‘2006 테러보고서’에 6·25 전시납북자 문제가 거론되지 않은 데 항의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미국은 2005년 발표한 테러보고서에 이어 올해 3월 발표했던 인권보고서에서도 전시납북자 문제를 포함하지 않았다. 특히 보고서는 일본인에 대한 납북자 문제만 거론, 한국의 납북자에 대해서는 전시·전후 모두를 누락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정부는 납북피해 해결에 국제적 연대를 무시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6·25전쟁납북자에 관한 올바른 정보를 미 국무부에 공개적으로 전달하라”고 요구했다.

6·25납북 사건은 이미 50년이 지나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것과 관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전쟁납북사건은 아직도 진행 중인 북한의 테러”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근거로 북한이 1970년 일본 민항기를 납치한 일본 적군파 4명을 보호하고, 일본인 납북자 12명의 생사가 불투명하다는 점을 들고 있는 것과 6.25납북자 문제가 맥을 같이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협의회는 지난 3월 전시 납북사건이 전쟁범죄며 테러임을 입증하는 자료와 이를 테러·인권보고서에 포함시켜 주기를 요청하는 서한을 미 국무부에 전달한 바 있다.

이때 협의회는 외교부로부터도 앞으로 나올 테러·인권보고서에는 전시 납북자 문제가 포함되도록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확답을 받았었다.

이미일 이사장은 “외교부는 분명 이 문제를 처리중이라고 했는데 전시납북자는 물론 전후 납북자 문제까지 거론돼지 않았다”며 “(정부는) 납북자 문제 해결을 안 하려고 작정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테러보고서가 발표된 후 그동안 거론되던 전후 납북자 문제가 삭제된 것만 관심이 있을 뿐 전시 납북자 문제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