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태평양함대 사령관 “北 만일의 사태 대비”

미국 태평양함대 사령관인 패트릭 월쉬 제독은 8일 북한이 권력승계 절차를 밟고 있는 것에 따라 만일의 사태에 대비, 경계 태세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월쉬 제독은 이날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지금 불확실한 시기에 있기 때문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것이 최선이고, 그것이 우리의 역할”이라며 “과거 권력 승계 시기에도 북한이 ‘도발’과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이에 경계 태세를 취하고 어떤 종류의 사건에도 대비할 병력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태평양함대는 하와이 진주만에 사령부를 두고 있으며 제3함대와 제7함대를 보유하고 태평양 잠수함대, 주한·주일 미 해군 등을 통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