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탈북자 지원 등에 2천만달러 책정

▲ 美 국무부 건물

미 국무부는 2007 회계연도 예산안에 북한을 포함해 동아시아 지역 난민과 이민 지원 자금 2천40만5천달러를 책정, 6일(현지시간) 의회에 제출했다.

국무부는 이 자금 용도를 “북한(국경)밖의 취약한 북한인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및 보호와 동아시아 전 지역에 대한 유엔고등난민판무관실(UNHCR) 및 국제적십자사위원회(ICRC) 프로그램 지원” 그리고 “비정부기구(NGO)의 태국내 미얀마 난민 원조 지원”이라고 규정했다.

국무부는 이와 함께 라디오, TV, 인터넷방송 등을 통한 미국의 해외방송 지원금으로 지난 회계연도 지출 추정치 6억3천326만달러보다 다소 적은 6억1천700만달러를 책정했다.

이 자금의 대종은 방송시간 연장 등 중동지역 대상 해외방송 강화에 사용될 예정이나, 북한에 “미국과 세계에 대한 정확하고 객관적인 뉴스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라디오자유아시아(RFA) 방송의 중파 방송 추가 비용과 최근 남미 반미주의의 기수를 자처하는 베네수엘라 및 짐바브웨에 대한 미국의 소리(VOA) 방송 강화 비용도 포함됐다.

국무부 예산 가운데 중국내 탈북자 등 지원 자금과 RFA 방송 지원 자금은 북한주민 인권증진 활동 예산으로 1년에 최고 2천400만달러까지 쓸 수 있도록 한 북한인권법에 따른 것이다.

국무부는 지난해는 미국과 한국 등에서 열린 북한인권대회에 200만달러를 지원했다.

국무부 예산안중 “민주주의와 보편적인 인권 증진”, 교도의정서를 대체하기 위해 미국이 주도한 ‘아시아태평양파트너십(APP) 활동, 내전및 전쟁 난민 지원, 인신매매 방지와 피해자 보호 등 국제 프로그램 예산 총액은 8천850만달러이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