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킹 북한인권특사 韓日 순방…訪北 가능성 주목

17일 방한한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최근 북한인권 상황 실태 파악을 위해 우리 정부 당국자와 북한인권 단체 관계자들을 만난다.


킹 특사는 사흘간의 방한 기간에 외교부 노규덕 평화외교기획단장, 김문환 국제기구국장과 통일부 천해성 통일정책실장 등 정부 당국자들을 두루 만나 북한인권 관련 사안을 논의한다. 이어 19일에는 일본을 방문한다.


킹 특사가 이번 한일 방문을 통해 1년 넘게 북한에 억류 중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의 석방을 위한 방북을 추진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앞서 마리 하프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배씨 억류 1년을 계기로 한 성명에서 “북한이 다시 초청하면 킹 특사는 케네스 배의 석방을 위한 인도주의적 임무를 위해 북한 방문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킹 특사는 지난 8월 배씨 협상을 위해 방북할 예정이었지만, 북한이 한미연합군사 훈련 기간 미국 폭격기 출격 등을 이유로 킹 특사의 방북을 일방 취소했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