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클린턴 訪北이 미칠 북핵 후폭풍 철저히 차단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억류됐던 여기자 2명이 석방돼 가족과 다시 만나서 크게 안도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여기자들이 가족들과 다시 만나게 된 것은 가족들뿐만 아니라 미국민들 전체의 기쁨”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2명의 기자를 석방시킨 빌 클린턴 대통령의 탁월한 인도주의적인 노력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석방돼 기쁘다”는 말 이외에는 북핵 문제나 미북관계에 대해 일절 발언하지 않았다. 다만, 조만간 클린턴 대통령을 만나 방북 과정에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직접 들을 예정이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도 이날 북한이 억류 여기자 2명을 석방한 것과 핵 협상은 별개의 문제라고 밝혔다.

아프리카 순방의 일환으로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 머물고 있는 클린턴 장관은 이날 모세스 웨탕굴라 케냐 외무장관과 회담을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여기자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사과를 했다는 북한 매체의 주장을 일축했다.

클린턴 장관은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외신이 전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김정일과의 회담에서 “미국 기자 2명이 우리나라에 불법입국해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한 데 대해 심심한 사과의 뜻을 표했다”고 보도했다.

클린턴 장관은 “우리는 항상 그 문제를 북한인들을 포용하고 그들이 6자 회담 체제로 복귀하게 하는 한편 완전하고도 검증 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뤄내기 위한 노력과 완전히 별개의 이슈로 생각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의 향후 관계는 그들에게 달려 있다. 그들이 선택권을 쥐고 있다”면서 “그들은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심화시키는 도발적인 행동으로 가득찬 길을 계속 걸어갈 수도 있고 6자 회담의 틀에서 대화 재개를 결정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이번에 오바마 대통령의 메시지를 소지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사과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관련 “메시지가 없었다면 분명히 사과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번 방북 결과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을 백악관에 추후 보고할 것이라고 기브스 대변인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