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케리 국무부 장관 訪韓…北도발 대응 논의

미국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각) 존 케리 국무부 장관이 오는 17일과 18일 이틀간 방한해 박근혜 대통령을 예방한다고 밝혔다.

마리 하프 국무부 대변인 대행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케리 장관이 박 대통령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예방해 6월 중순으로 알려진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 일정과, 양국 관계를 협의한다”고 전했다.

존 케리 장관의 이번 방한은 1년 3개월 만에 이뤄진 것으로 박 대통령을 예방하고 북핵문제를 비롯해 한미원자력협정 등 한미 간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서북도서 해역에서의 무력도발 위협, 동해상에서 함대함 미사일 발사,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등 북한의 잇따른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존 케리 장관은 방한에 앞서 16∼17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미중 전략경제대화 등을 협의한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