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칼빈슨 호, 오는 25일 동해안 진입…北도발 억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 호(CVN 70)가 오는 25일 동해상에 진입해 한미 대북 군사 압박 차원의 고강도 연합훈련에 나선다.

북한이 김일성 생일(4·15) 기념 열병식에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한 데 이어 16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 수위를 낮추지 않자, 이에 한미 군 당국도 강도 높은 군사 압박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현재 정부는 미국과 한국이 칼빈슨 호를 동해안으로 진입시키는 등 항모 전단이 참가하는 연합훈련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다음 주 초에는 칼빈슨 호와 로널드 내건호(CVN 76)를 비롯해 현재 서태평양 해상 쪽으로 해상중인 니미츠호(CVN 68) 등 3척의 항공모함이 한반도 전구(戰區)에 위치할 것으로 확인됐다. 한 전구에 항모 3척이 활동하는 것은 군사적 측면에서 이례적이다.

미국이 항공모함을 한반도 해역에 급파한 것은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제하겠다는 강력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한편 현재 동태평양 관할 미 해군 3함대 지휘를 받는 칼빈슨 호는 항모비행단과 유도미사일 구축함인 웨인 E. 메이어함(DDG 108), 마이클 머피함(DDG 112), 레이크 챔플레인함(CG 56)과 함께 이동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