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칼빈슨 호 수장’ 北 발언에 “상응한 대응” 강조

미국 정부가 한반도에 접근 중인 미국 칼빈슨 호를 수장할 수 있다는 북한 위협에 도발엔 그에 상응한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23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버리는 게 경제 번영의 미래를 위한 유일한 길이라는 점을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DPKR(유엔이 칭하는 북한의 공식명칭)에 보여줄 것”이라면서 “미국과 동맹국들을 향한 위협엔 상응하는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위험하고 무모한 행동을 하고 심각한 인권 유린의 책임이 있는 김정은 정권을 국제사회와 함께 틀어쥘 것”이라면서 “외교, 안보, 경제적 수단을 이용해 DPRK를 고립시키려는 국제사회의 강력한 활동”으로 압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DPRK과의 대화에 열린 상태를 유지하지만 DPRK가 지역 내에서 모든 불법 활동과 공격적인 행동을 멈추는지를 두고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게리 로스 미국 국방부 대변인도 “우리는 (북한에) 도발적이고 불안정하게 만드는 행동들과 수사를 삼갈 것을 요구한다”면서 “국제사회의 의무와 헌신에 충실한 전략적인 선택을 하고 진지한 대화 테이블로 되돌아올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미국 항공모함을 단번에 수장해버릴 만반의 전투 준비를 갖췄다”면서 “우리 군의 절대병기인 수소탄을 비롯해 현대적 공격수단과 방어수단들을 다 갖추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북한이 4월 25일 조선인민군 창건 85주년을 기념해 6차 핵실험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미국도 이에 대한 대응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