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취임 경축사절 대표에 라이스 국무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내달 25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미국측 경축 사절 대표로 참석한다.

주호영 당선인 대변인은 10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이날 이 당선인을 예방한 자리에서 이 같은 미국 정부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부시 대통령의 인사를 전한다. 조속한 시일내에 당선인께서 미국을 방문해서 대화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부시 대통령의 뜻을 전했고, 이 당선인은 “조기 방미를 위한 부시 대통령의 각별한 초청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이 당선인의) 취임 경축 사절로 라이스 장관을 보낼 계획이 있다”고 전했다.

이 당선인은 이에 대해 “대단히 환영한다”면서 “북한 인권문제는 전략적 차원이 아니라 인류보편적 가치에 입각해서 접근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힐 차관보는 “(한국의) 새 정부 출범 전에 북한 핵문제에 관한 완전한 신고절차가 이뤄지고, 새 정부에 들어서면 폐기 단계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또 “(이 당선인과 부시 대통령) 두 분이 조속한 시일 내에 만나서 양적으로 뿐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많은 대화의 시간을 갖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의 취임식 때는 미국에서 콜린 파월 당시 국무장관이 축하사절로 참석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