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천안함 침몰, 北어뢰 공격 가능성 99% 이상 확실”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가 천안함 침몰 원인과 관련, “지금까지 나온 증거와 정황으로 판단할 때 어뢰 공격일 가능성이 99% 이상 확실(certain)하다”고 말했다고 서울신문이 2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 관계자가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정황상 어뢰 공격이 확실한 마당에 (북한이 아니라면)누가 했겠느냐”고 반문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른 용의자는 거의 없는 상황”이라고 부연하며 사실상 북한을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어뢰 공격이라고 100% 단정짓는 데 일말의 애매함(ambiguity)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99% 이상이라는 얘기는 다른 가능성은 무시해도 좋다는 뜻으로 봐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지금 신중하고 객관적이며 과학적인 조사를 하고 있다고 본다”면서 “민·군 합동조사단에 참여중인 미군 전문가들이 이번 주에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에게 조사 상황을 보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 같은 발언이 지난달 30일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천안함 침몰 해역에서 천안함 선체 재질과 다른(어뢰 파편일 가능성이 있는 알루미늄 조각을 수거했다고 밝힌 바로 직후에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고 밝혔다.


천안함과 북한의 관련성에 대해 비공식 적이기는 하지만 미국 정부 관계자가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