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천안함 조사 여전히 진행중

미국은 26일 천안함 침몰 원인을 밝히기 위한 조사가 여전히 진행중이라면서 어떤 추정도 하지 않고 있다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어뢰에 의한 천안함 침몰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현재로서는 어떤 추정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조사는 여전히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뢰 공격 가능성을 제기한 한국 국방장관의 언급과 관련된 질문에 “조건부 언급이었던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조사가 그런 최종 판단에 도달했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계속되는 질문에 “조사가 결론에 도달하도록 두자”면서 “배의 두 부분(선미와 선수)이 인양돼 그걸 들여다볼 기회를 갖게 될 것이며, 우리의 행동은 조사를 통해 나오는 증거들에 의해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CNN방송은 미군의 한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의 어뢰 공격이 천안함 침몰의 가장 개연성 있는 원인인 것 같다고 전하면서 이는 한국군 관계자들이 밝히고 있는 결론과 같은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의 인권존중 여부가 북미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의 성명에 동의를 표시하면서 다음달 열릴 미국과 중국간의 인권대화에서 탈북자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