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천안함 조사후 6자회담 대응 결정”

미국 국무부는 5일(현지시간) 천안함 조사결과에 따라서 6자회담에 대한 대응방안을 결정한다는 입장을 공식 재확인했다.

국무부는 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간의 정상회담이 6일로 예정돼 있으며 미국은 이 회담에 대한 입장을 중국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조사와 6자회담 재개를 투 트랙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북한의 행동은 과거 회담의 속도에 영향을 미쳐왔다”며 “천안함 조사가 마무리되고 난 후 그것이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결론을 내리겠다는 입장은 분명하다”고 답변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조사의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우선”이라고 다시 강조하면서 “우리는 한국의 조사를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 “6자회담 프로세스가 진전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해야 할 의무들이 실천돼야 한다”며 “그것은 수년 동안 이어져 오고 있는 의무와 약속을 준수하고 이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성 김 북핵특사도 4일 워싱턴 D.C.에서 비공개로 열린 ‘제4차 서울.워싱턴 포럼’ 만찬에 참석, 천안함 사건과 6자회담 대응 방안에 대해 “한국의 입장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성 김 특사는 “한국이 현재 진행 중인 천안함 조사를 전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한국 입장이 가장 중요하며, 한국과 협의해 향후 대응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천안함 사고 원인 규명이 최우선 과제”라며 천안함 문제가 명백해지기 전까지는 6자회담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크롤리 차관보는 “김 위원장이 중국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내일 북한과 중국의 고위관리들간의 회담이 열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우리는 이 회담을 예상하고 이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중국과 공유해 왔다”며 중국 측에 북.중 회담에 대한 미국 측의 입장을 전달했음을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그들의 의무를 준수하고 약속을 이행하기를 희망하며, 도발적 행동을 중지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내일 회담의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 “우선 북한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를 봐야 할 것”이라며 “내일 회담을 주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과 후진타오 국가주석이 만난 것으로 알려진 5일 오후(베이징 시간)의 회동은 공식 정상회담이 아닌 만찬회동일 가능성이 높고, 공식 회담은 6일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크롤리 차관보는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서 6자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발언을 했는지를 확인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 “김 위원장이 중국 어느 곳에서 무슨 말을 했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방중에 후계자로 알려진 3남 김정은이 동행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모른다”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