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 對북한 비판에 동참 전망”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 중국도 동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AP통신이 미국 정부 고위관리의 말을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중국이 천안함 침몰 사태와 관련한 한국 측 입장, 즉 북한이 천안함에 대한 공격에 응분의 책임을 져야만 한다는 입장에 조심스럽게 다가설 것이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이번 주말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방문 기간에 중국이 그동안 천안함 사태에 관해 견지해온 중립적인 입장에서 벗어나 북한에 대한 비판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원 총리는 이번 한국 방문에서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에 의한 것이라는 국제조사단의 조사결과를 중국이 수용한다는 입장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오바마 행정부의 관리들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