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은행, 북한 계좌 폐쇄 조치 환영”

미국 정부가 8일(현지시간) 중국의 4대 은행 가운데 하나인 중국은행이 북한의 조선무역은행과 거래중단 조치를 취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패트릭 벤트렐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제재 조치를 완전히 이행하기 위해 취한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미국과 중국 양국은 북한의 비핵화라는 목표에 대해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고립 심화를 자초하는 대신 비핵화를 위한 길을 선택해야 한다는 점을 깨달을 수 있도록 중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은 (북한과) 특별한 관계가 있고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면서 “북한이 더 나은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행의 조선무역은행 계좌 폐쇄 계획을 사전에 통보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외교적 대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면서도 “중국과 오랜 기간 폭넓은 논의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밖에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일환으로 알고 있다”면서 “자세한 것은 중국 정부에 문의해야 하겠지만 어제 (중국은행의) 조치는 유엔 회원국의 제재라고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중국의 4대 국유 상업은행 가운데 하나인 중국은행은 지난 7일 “북한 조선무역은행에 계좌 폐쇄와 모든 금융 거래의 중단 사실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