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에 대북무역 제한 요청할 것”

미국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이 아시아 국가들 간의 군비경쟁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중국에 대북 무역을 제한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미 하원 미.중실무그룹 공동회장인 마크 커크 의원(공화.일리노이주)이 9일 밝혔다.

커크 의원은 이날 중국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아시아에서 군비경쟁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조지 부시 대통령의 미국 정부는 중국에 대북 무역을 제한하고 북한이 다른 나라에 핵무기를 수출할 수 없도록 하는데 협력해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핵위기 해결에 핵심적 역할을 하는 미국과 중국이 한 목소리를 낸다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강력한 기회를 잡게 될 것이라면서 11월 중순 의회가 열리면 “북한 핵무기 수출 저지를 담보하기 위해 금수조치와 북한의 모든 선박에 대한 수색 등 ‘매우 강력한’ 대북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으로부터 핵실험 20분 전에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 중국이 이를 신속하게 미국에 알린 것과 관련, 커크 의원은 “중국이 즉각 미국에 이 정보를 전달한데 대해 많은 미국인들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화통신은 커크 의원이 “아시아에서의 균형 상실에 반대하는 중국 정부의 입장은 분명하며 북한 핵실험 이후 중국 정부가 밝힌 입장은 매우 고무적인 것이었다”는 말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찬양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북한 핵실험 실시 후 신속하게 외교부 성명을 발표, 북한이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반대를 무시하고 ‘제멋대로’ 핵실험을 실시한데 대해 강력한 반대의 뜻을 표시하는 동시에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성실하게 지킬 것, 정세를 격화시킬 수 있는 일체의 행동을 중지할 것, 6자회담에 조속히 복귀할 것 등을 요구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