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조만간 대북 식량지원회의 열어 대책 논의’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13일 미국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 문제와 관련, “(식량지원) 프로그램을 구체적으로 언제 이행할지를 논의할 실무 회의가 조만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50만t의 대북 식량지원을 계획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하고 “북한이 식량부족 사태에 직면해 있다고 말해왔기 때문에 우리는 지원방안을 논의해 왔고, 그 방법으로는 비정부기구(NGO)를 통하거나 세계식량기구(WFP)를 통하는 게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식량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중이며, 식량지원 계획이 확정되면 국무부를 통해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페리노 대변인은 “조지 부시 대통령은 수많은 사람들이 굶주리고 있는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해 거듭해서 우려를 표명해 왔다”면서 “부시 대통령은 북한 정부가 지원된 식량을 주민에게 분배하는 대신 군대로 빼돌리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페리노 대변인은 “부시 대통령은 충분한 영양공급이 없으면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위한 일과 공부를 하기 힘들다는 점에서 특히 굶주리고 있는 아동들에 대해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현재 북한에서 필요한 게 무언지, 우리가 그런 필요한 부분을 채울 능력이 있는지, 식량분배 모니터링이 미 행정부 내에서 만족할 만한 것인지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그러나 “오늘 식량문제에 관해 발표할 것은 없으며, 최종결정은 아직까지 내려지지 않았다”면서 “아마 수 일내에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도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한 북-미간 합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유익한 논의가 있었으나, 아직까지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 행정부 담당자들의 발언을 종합해 볼 때 미국의 식량지원은 북한내 분배 모니터링과 관련한 실무적인 합의가 마무리되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