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북한 核과학자 해외취업 주선 추진”

美국가핵안보국(NNSA)의 애덤 셰인먼 부국장보는 23일 하원 에너지·상업 위원회 공청회에서 북한의 핵폐기 프로세스가 진행되면 북한의 핵 과학자들이 미국이나 해외에서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미국 정부가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셰인먼 부국장보는 공청회를 마치고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이 같은 적용조건은 북한이 핵계획의 완전한 신고와 무능력화를 더 진전 시킨 후에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구상 단계이기 때문에 구체화적인 검토는 시기상조”라며 “장래의 적절한 시기에 핵 과학자의 재고용 등 구체책을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정부 관료가 북한 핵 전문가의 처리 문제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지난 94년에 시작한 핵 과학자 이주 사업은 소련 붕괴 때 실직한 핵과학자나 핵병기 전문가 등이 테러리스트와 접촉해 핵기술을 매도하는 것 등을 막는 것이 목적으로 시작되었다.

미국은 과학자들의 군사 기술이나 지식을 민생 전환한 후 미 기업이 이를 상업화해 재고용 하는 것을 지원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