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문가들이 예상하는 ‘김정일 이후’ 북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다시 불거지면서 올해 66세인 김 위원장의 신변에 ‘이상’이 생기면 북한 정권이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9일 ‘김정일 이후’ 북한의 모습에 대해 세습과 군부의 통치, 집단 지도체제, 그리고 한국으로의 흡수통일 등 4가지 가능성을 제시했다.

◇ 3대 세습 = 가장 먼저 제시된 가능성은 김 위원장이 그랬던 것처럼 김 위원장이 자신의 아들 중 한 명에게 최고 권력을 넘겨주는 것이다.

김 위원장에게는 장남 김정남(37)과 배다른 동생인 정철(27), 정운(24) 등 세 아들이 있고 이들 모두 엘리트 교육을 받았다.

그러나 세 명의 아들들 중 아직은 누구도 세습 후계자로 부상하지 않고 있으며, 김 위원장의 매제인 장성택(62) 노동당 행정부장이 권력을 직접 승계하거나 후견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아시안월스트리트저널은 장성택 행정부장이 2004년 외국으로 떠났다가 2006년 북한으로 돌아간 이유 중 하나로 장 부장의 권력이 급격하게 팽창했기 때문이라는 설도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 군부 통치 = 북한 최고지도자인 김정일의 공식 직함이 국방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라는 점, 김 위원장의 통치 14년 동안 ‘선군정치’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군부에 힘이 실렸다는 점은 군부에서 정권을 계승할 수 있다는 전망의 배경이 된다.

반면 북한 군부 내부에 세대별로, 그리고 김 위원장의 세 아들 중 누구를 추종하는지에 따라 파벌이 조성돼 있어 통일된 권력 행사 주체로 등장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주장도 있다.

◇ 집단지도체제 = 북한 노동당이나 국방위원회, 혹은 현재의 북한 권력체제를 유지하고자 하는 세력들이 연합체를 구성한 다음 김 위원장의 세 아들 중 한 명 혹은 현재 권력 서열 2위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내세워 일종의 집단지도체제 형식의 권력을 유지할 가능성도 있다.

◇ 한국으로의 흡수 = 누가 김 위원장의 후계자가 되든 부족한 정당성 때문에 북한 정권이 내부에서 붕괴하거나 혹은 후계자가 스스로 나서 한국과의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그러나 북한 정권이 붕괴할 경우 한국이 상당한 경제적 부담을 지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한편 미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 6∼10개 분량의 핵물질이 어떻게 관리될지에 대해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얼마나 많은 핵무기가 어디에 보관돼 있는지는 북한 정권에 의해 철저하게 은폐돼 있지만, 이 역시 향후 북한 권력의 향방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