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략핵잠수함 태평양 이동배치…中-北 견제

미국은 중국과 북한을 견제하기위해 대서양 배치 핵잠수함을 태평양에 이동배치하고 핵탄두를 개량해 태평양지역 핵전력을 강화하고있다고 미의회 소식통과 군사전문가들이 4일 말했다.

미국의 이같은 핵잠수함 이동 배치는 냉전시대에 러시아를 겨냥한 핵전력 배치에서 벗어나 대만해협이나 한반도등의 긴장 지역을 염두에 두고 중국에 대한 억지력을 과시하려는 전략 전환을 반영한다.

미해군과 의회 소식통들은 미국이 올해 말 까지 대서양에 배치된 오하이오급 핵잠수함중 4척을 태평양연안의 워싱턴주 뱅고해군기지로 이동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미군이 이외에도 추가로 다른 핵잠수함을 뱅고기지에 배치하는 방안도 계획중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신형 트라이던트-2미사일은 사정이 7천400㎞ 이상이지만 대서양 해역에서 아시아에 미치지는 못한다.

이 계획이 완료되면 미국은 태평양에 사상 최고인 9척의 오하이오급 핵잠수함을 보유하는 반면 대서양에는 조지아주 킹스베이 기지를 모항으로 5척만 배치하게된다.

미국은 1997년에 오하이오급 핵잠수함을 태평양에 8척,대서양에 10척 보유했으나 이후 오하이오급 핵잠수함 4척이 크루즈미사일 장착 잠수함으로 개조되면서 태평양 배치 오하이오급 핵잠수함이 절반으로 감소했다.

오하이오급 핵잠수함은 각기 24기의 트라이던트 미사일 발사대를 갖고있으며 각 미사일은 최고 8개의 탄두를 장착할 수있다.
미국은 현재 태평양과 대서양의 핵잠수함에 약 2천개의 핵미사일을 탑재하고있다.

미국 자연자원보존위원회(NRDC)의 핵계획자문인 한스 크리스텐슨은 미군이 오하이오급 핵잠수함에 장착된 W76핵탄두의 파괴력을 높이기위해 지상에 더 근접한 거리에서 폭발토록 개량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지난 7월 의회에 제출한 연례보고서에서 중국의 급속한 군사력 증강에 주목하면서 미국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중국의 둥펑31 미사일이 내년까지 이동식으로 되고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도 성능이 향상된다고 언급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