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략적 유연성 對韓 방위공약 위한 것”

미국이 추구하고 있는 전략적 유연성은 한반도 유사시 다른 지역의 미군을 한반도에 신속히 배치하도록 하는등 대한(對韓) 방위공약 이행의 개념도 포함한다고 미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17일 주장했다.

에번스 리비어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 시내 윌라드 호텔에서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조선일보가 ‘제2기 부시 행정부의 한반도 정책 전망’을 주제로 연 세미나에서 “전략적 유연성은 한반도에 대한 안보상의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한반도 유사시 다른 지역의 미군들을 한반도에 신속히 배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한국을 (다른 나라의 침공으로부터) 수호한다는 공약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동아시아 담당 국장인 빅터 차는 개인적인 견해임을 전제로 전략적 유연성에 대해 “전세계 어느 곳에서 비상사태가 발생하건 간에 전세계 주둔 미군이 신속히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는 개념으로, 주한미군이 밖으로 빠져나가는 일방통행이 결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략적 유연성이라는 개념이 한반도 이외의 지역에서 비상사태가 발생할 때 주한미군이 빠져나가는 것만을 포함하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 유사시 “다른 지역의 미군이 한국으로 오도록 하는 전략도 포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북한이 벼랑끝 전술을 사용하는 것은 국제사회에서 자국의 고립만 심화시킬 뿐”이라면서 “북한은 6자회담에 복귀해서 그 회담이 제공하는 기회를 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