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부장관 대북 제재 이행 협조 요구

로버트 키미트 미국 재무부 부장관은 8일 권오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장관을 만나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 1718호 이행을 위한 한국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재경부에 따르면 키미트 부장관은 이날 오후 과천 정부청사에서 권 부총리와 만나 ‘이라크 지원 국제서약'(ICI)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뒤 면담 말미에 대북 금융제재 이행에 대한 협조를 부탁했다.

이와 관련, 권 부총리는 “한국 정부는 유엔 결정을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한다는 입장이며 현재 관련 규정 정비 등 필요한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양측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성공적인 타결을 위해 양국 재무당국 간 협력도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 배석했던 김성진 재경부 국제업무정책관은 “대북 제재나 FTA와 관련된 논의는 면담 말미에 잠깐 언급된 수준”이라며 “주로 ICI에 대한 얘기가 오갔다”고 전했다.

ICI는 이라크 신정부가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아 국가 재건을 추진하는 국제협정으로 올해 12월 최종 서명을 남겨두고 있다.

이와 관련, 키미트 부장관은 ICI에 대한 한국의 지원을 요청했고 권 부총리는 이라크 재건 원조 공여국 회의 때 약속했던 무상지원 2억6천만달러를 집행 중이며 추가 지원 문제는 국제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그러나 권 부총리는 이라크 채권 추가 탕감 요구에 대해서는 “민간 부문의 채권 탕감 여부를 정부가 관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