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北 WMD지원 금융망 차단 기대”

▲ 美 재무부

미국 재무부 몰리 밀러와이즈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정부는 유엔 대북 결의안이 이미 통과된 만큼 유엔 회원국들과 협조해 북한의 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WMD)를 지원하는 금융망을 차단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그는 RFA에 보낸 e-메일 답변을 통해 “유엔 결의안이 통과되기 전에도 미국 정부는 이미 북한의 미사일과 WMD 계획에 연루된 개인과 기업의 자산을 동결하고 이들과의 거래를 금지할 수 있는 권한을 행사해 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미국의 정치컨설팅업체인 유라시아그룹의 브루스 클링너 아시아담당 분석관도 “미국은 이미 불법행위 방지구상(IAI)을 통해 북한의 불법자금을 추적해 왔다”면서 “유엔 결의안을 발판으로 더욱 강력한 대북 금융제재를 취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그러나 “유엔의 대북 결의안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개발 계획과 불법자금망의 연관성을 증명할 수 있는 강력한 증거를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스튜어트 레비 미 재무차관은 2박3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18일 이한하면서 낸 성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이나 WMD 관련 어떠한 금융 자원에 대해서도 대북 이전 방지를 요구한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공통 관심사들을 논의했다”면서 대북금융제재 강화 문제가 한미 당국 사이에 논의됐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