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北 동방은행 추가 제재대상 지정

미국 재무부는 19일(현지시각) 불법 무기 거래에 연루된 혐의로 북한 동방은행(Bank of East Land)을 추가 대북 제재 대상 기관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동방은행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 금융기관과의 거래도 전면 금지됐다.


미국이 취한 이번 제재는 대북제재 행정명령 13551호에 따른 것으로, 행정명령은 북한의 무기·사치품 수출입, 돈세탁, 위조지폐, 마약거래 등 불법 활동에 연루된 개인이나 기업, 단체를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하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데이비드 코언 테러·금율 담당 차관은 이날 “동방은행은 북한의 재래식 무기거래를 촉진하는 루트”라면서 “이 은행의 제재대상 지정은 불법활동을 위해 제재를 모면하고 국제금융시스템을 남용하려는 북한의 시도를 무력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동방은행은 북한 정찰총국 무기 프로그램을 위한 금융거래를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기존 제재 대상인 ‘청송연합(Green Pine Associated Corporation)’의 거래를 지원해왔으며, 지난 2007, 2008년에는 유엔 제재 대상인 이란의 멜리, 세파 은행과도 거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송연합은 중국과 이탈리아·오스트리아·이란·말레이시아 등 해외에 지사를 두고 국제사회의 감시망을 피해 불법 무기 거래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천안함 공격 어뢰인 ‘CHT-02D’를 수출하는 등 북한이 해외로 수출하는 재래식 무기 총거래량의 절반 이상을 담당하고 있다.


북한의 정보기관인 정찰총국은 청송연합을 지도하며 재래식 무기거래도 지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찰총국과 청송연합은 지난해 8월 발효된 대북제재 행정명령 13551호 발표 때 모두 제재 대상 기관으로 지정된 곳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