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팀 “BDA조치, 제재 아니다”

대니얼 글래이서 미국 재무부 `테러단체 자금 및 금융범죄’ 담당 부차관보는 23일 “마카오 소재 은행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한 미 재무부의 조치는 제재(santion)의 성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글래이서 부차관보는 이날 서울 외교통상부 상황실에서 외교통상부.통일부.국가안전보장회의(NSC) 등 우리 정부 당국자들을 상대로 브리핑을 갖고 “BDA에 대한 조치는 6자회담과 무관하며 미 금융기관과 금융체제를 보호하기 위한 순수 법집행 차원에서 방어적으로 취해진 조치”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미 재무부 당국이 북한 위폐 문제와 관련해 나름대로 분석하고 평가하는 작업이 뒤따를 듯 하지만 추가적인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는 인상은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미 당국이 북한의 위폐를 세탁한 혐의를 받고 있는 BDA 문제에 대해 최종 결론을 도출하는 시점이 언제쯤일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그들이 법적.수사적 측면에서 진행하고 있는 절차가 수일 내로 결과를 도출할 것이라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당국자는 또 “미 재무부측이 미국의 대 BDA 금융조치의 법적근거, 금융조치의 내용 등을 설명하고 자신들의 베이징.마카오.홍콩 방문결과를 우리쪽에 브리핑 해주는 성격의 회동이었다”면서 “미측은 이번 아시아 순방이 생산적이었다는 평가를 내렸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 정부는 위폐 및 불법행위 문제에 관해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으며, 오늘 미측이 설명한 것을 앞으로 북한 위폐의혹과 관련한 정보를 평가분석에 참고하겠다”고 말하고 “그러나 정보와 관련된 사항은 (미측이) 대외적으로 밝히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해서 밝힐 수 없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동에는 김 숙 북미국장과 조태용 북핵외교기획단장 등 외교부 당국자들 외에 통일부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미측에서는 재무부 인사들 외에 국무부, 주한 미국대사관 등의 관계자들이 배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