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작년말 북한 주변서 `방사성가스’ 확인

미국이 작년 12월 기상관측기구를 이용해 북한 주변에서 채취한 대기에서 사용후 핵연료봉을 재처리해 플루토늄을 추출할 때 발생하는 방사성 가스가 검출됐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3일 복수의 미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검출된 가스는 `클립톤 85’로 불리는 방사성 가스로 자연상태에는 존재하지 않는 방사성 동위원소다.

이 가스는 사용후 핵연료봉을 절단해 플루토늄을 추출할 때 대기중으로 방출된다.

`클립톤 85’는 북한이 핵연료봉 재처리 완료를 선언한 2003년 7월께도 검출됐으나 이후 검출되지 않았었다.

`클립톤 85’가 1년 반만에 다시 검출된 것을 놓고 미국 정부내에서는 북한이 극비리에 사용후 핵연료를 재처리하는 `제2의 핵시설’을 갖고 있을 가능성이 현실성을 띠게 됐다는 위기감과 경계감이 교차하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또 북한이 협상카드로서가 아니라 작심하고 핵보유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해석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은 동해 상공에 띠워놓은 WC135W라는 기상관측기를 이용, 북한에서 이동해오는 대기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북한의 핵활동을 감시하고 있다.

클립톤 85가 검출됐다는 보고는 미국 정부내 제한된 간부에게만 전달됐으며 가스 발생시기와 발생장소 등 자세한 분석작업이 아직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기상관측기와는 별도로 정찰위성을 통해 이미 존재가 알려진 영변 핵시설내에 있는 5천㎾급 흑연감속로와 재처리시설을 감시하고 있다.

미국은 건물의 온도와 보일러에서 나오는 수증기 등으로 보아 북한의 재처리 완료 선언 2개월 후인 2003년 9월에 재처리시설 가동이 중지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1년 이상 지난 작년 12월에 클립톤 85가 검출되자 미국 정부내에서는 ▲존재가 알려지지 않은 별도의 핵시설이 있거나 ▲영변의 재처리 작업이 난항을 겪어 지금도 재처리가 계속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 정찰위성은 2003년 1월 영변 핵시설내에 있는 저장시설에서 사용후 핵연료봉이 트럭에 실려 운반되는 모습을 확인했으나 트럭이 여기저기로 흩어지거나 터널속으로 들어가는 바람에 행선지를 완전히 파악하지 못했다.

사용후 핵연료봉 8천개를 재처리하면 6-8개의 무기급 플루토늄 추출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