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신매매 근절위해 대북지원 예산 제한”

미국 부시 대통령은 북한 등 인신매매 규제에 나서지 않는 국가에 대해 2009년 예산지원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백악관이 20일(현지시각) 밝혔다.

교도통신은 이날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북한과 이란, 쿠바 등에 대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내용의 대통령의 비망록을 발표했다”며 “이 같은 결정은 전 세계의 여성 및 어린이 매매를 근절하기 위한 미국 법에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다.

예산 규제 대상국은 알제리, 피지, 쿠웨이트, 미얀마, 몰도바, 오만, 파푸아 뉴기니,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수단, 시리아 등이 포함됐다.

그러나 “북핵 6자회담 비용이나 이란과의 문화교류 비용은 이번 예산 제한에서 제외됐다”고 통신은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