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권보고서에 ‘전시납북자’ 빠진 것은 잘못”

▲통일부 공태형 사무관과 면담하는 이미일 이사장 ⓒ데일리NK

미국 국무부가 6일 발표한 ‘2006년판 세계인권 연례보고서’에 남한의 납북자 수를 485명으로 명기한 것과 관련, 국군포로와 전시 납북자가 수가 빠진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은 8일 오후 정부종합청사에 위치한 통일부를 방문 한국정부의 추정자료가 그대로 미국 인권 보고서에 명시된 것에 항의하고, “8만 명 이상의 전시 납북자가 존재한다”며 정부 차원에서 미 국무부에 시정을 요구할 것을 촉구했다.

미 국무부는 이 보고서에서 ‘남한정부는 북한에 의해 납치됐거나 한국전쟁이 끝난 이후 북한에 억류된 한국 국민이 약 485명이 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이사장과 가족협의회 회원들은 당초 통일부와 외교부를 동시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외교부측에서 면담을 거부해 통일부 공태형 사무관의 짧은 면담으로 마무리했다.

공 사무관은 이 자리에서 “미 국무부 연례보고서에 우리(통일부)의 의견이 들어가 있지 않다”면서 “통일부는 이미 8만 명 이상의 6·25납북자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이 이사장은 이에 대해 “그렇다면 더더욱 정부 차원에서 미 국무부에 공식 서한을 보내 시정 요청을 해달라”고 촉구하며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납북자 와 국군포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이재정 현 통일부 장관도 계속해 이행해주라”고 요구했다.

공 사무관은 “3월 말 이 장관과 납북 관련 단체들과의 만남을 주선 하겠다”는 말로 답을 대신했다.

협의회 측은 “앞으로 미 국무부에 대해 인권보고서에 6·25전시 납북자 문제를 포함해줄 것을 요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며 “절대 조용히 넘어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협의회는 최근 2.13 합의에 따라 한반도 평화협정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과 관련, “전쟁 전후 납북자 문제와 국군포로 문제가 아무런 해결이 되지 않았는데 무슨 평화 협정이냐”며 “‘국군포로가족모임’(가족모임)과 함께 군군포로와 전시 납북자 문제 우선 해결을 촉구하는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협의회와 가족모임은 다음 주 중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 해결 없는 평화협정 체결 논의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협의회는 또 2005년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이 국회에 제출한 ‘6·25전쟁 납북자 명예회복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과 관련해 전 의원을 비롯, 같은당 박진, 송영선, 고홍길 의원 등과의 만남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 이사장은 국책 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을 만나 “북한인권백서를 똑바로 쓸 것을 요구하겠다”며 6·25납북자 문제를 포함한 북한 인권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설 뜻을 내비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