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번에는 생산적인 회담 돼야”

숀 매코맥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중인 6자회담이 아직 돌파구를 마련하지는 못했지만 각국 대표단들이 실제적으로 정보와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북한을 포함한 각국의 모든 대표단과 양자 협의를 가진데 이어 20일에도 북미 양자 대화 등 많은 논의를 가질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회담 첫날 북한이 최대의 요구 사항을 말하고 미국도 공식적인 원칙 표명을 했던데서 벗어나 “정보와 의견을 교환하기 시작했다”면서 “미국은 이번 회담이 생산적인 것이 되길 희망하며, 각국 대표단도 소매를 걷어붙치고 열심히 협상에 임해 지난해 베이징 성명 이상으로 전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무부가 배포한 북한측과의 회동 결과에 대한 기자 문답 자료에 따르면 힐 차관보는 북한과의 양자 협상에서 돌파구는 없었지만 ’알맹이 있는’(substantive) 논의가 진행됐으며, “많은 중요한 정보들을 교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특히 BDA 북한 계좌 문제와 관련, 구체적인 언급을 꺼린 채 북미간 실무 논의가 “매우 알맹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회담에 시한이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도 “금주말에 무엇을 볼 수 있나 지켜 보자”고 밝혀 내심 금주내 베이징 성명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성과물이 도출되길 바라는 속내를 드러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