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르면 10일 ‘대북 테러국 삭제’ 발표”

빠르면 미국 시간으로 10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대북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발표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폭스뉴스가 10일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이날 자사 국방부 출입기자가 관리들로부터 “라이스 장관의 결정과 발표가 이르면 내일 나올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날 부시 행정부가 북한이 내놓은 핵 검증안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현재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을 설득하고 있지만 일본의 입장이 변수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부시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최근 방북했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통해 북한이 전달한 핵 검증안을 수용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합의에 대한 부시 대통령의 승인을 요청하기에 앞서 6자회담 참가국들에 대한 설득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납북자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있는 일본이 이번 합의를 받아들이도록 하기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시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부시 대통령까지는 아니더라도 행정부 내에서는 6자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다른 4개국이 ‘이 정도면 괜찮다’는 정도의 반응을 보이면 이번 합의를 추진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신문은 말했다.

이와 관련, 미국은 북한 핵프로그램과 관련해 북한과 일정수준의 공감대를 이뤄냄에 따라 이달 안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겠다는 뜻을 일본 정부에 통보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9일 보도했다.

미국은 이 같은 계획을 지난 8일 도쿄를 방문한 성 김 북핵특사를 통해 6자회담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미국과의 합의를 지속적으로 이행하는 것을 전제로 미국의 계획을 수용할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 고위 관리는 “(테러지원국 해제는) 미국 국내법과 관련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미국의 입장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에서 진전이 있을 때까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해서는 안 된다는 일본 정부의 요구와는 배치되는 것이라고 통신은 지적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힐 차관보와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지난 1일 평양에서 회담을 갖고 플루토늄 프로그램에 대해 검증을 시행하되, 우라늄농축 문제 및 확산문제는 테러지원국 삭제의 전제조건에서 일단 제쳐놓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데이너 페리노 미 백악관 대변인은 9일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와 관련, “우리가 만족할만한 수준의 검증체계가 마련된다면 우리도 우리의 의무사항을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아직도 검증의정서가 마련되길 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혀 테러지원국 해제문제는 이른바 ‘행동 대 행동’ 원칙을 따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