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라크 재건 위한 한국의 희생 기억할 것”

미국 정부는 30일 한국의 자이툰 부대가 이라크 지원 임무를 마치고 오는 12월 전원 철수키로 한 데 대해 자이툰 부대의 성공적인 임무완수를 높게 평가하고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미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의 자이툰 부대가 탁월하게 임무를 완수하고, 이라크 상황 진전에 중요한 기여를 했다”며 자이툰 부대의 활동을 평가한 뒤 “오늘날 이라크에서 볼 수 있는 성공은 미국과 한국, 이라크 및 다른 지원국의 군대 및 국민의 용맹 덕분”이라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특히 “쿠르드족 지역 재건임무의 주축으로서 자이툰 부대는 많은 사업분야에서 놀라운 성공을 거뒀다”면서 “미국과 이라크 국민은 한국 정부와 한국군, 한국 국민의 헌신과 희생에 감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명은 “한국은 미국의 가까운 친구이자 굳건한 동맹으로 한국이 이라크 안정화와 이라크 재건에 기여해 온 데 대해 미국은 고맙게 여기고 있다”며 “이라크 안정화와 재건을 위해 일한 한국인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존경할 것이고 그들의 희생은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백악관도 이날 자이툰 부대의 이라크 임무 수행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고든 존드로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우리(미국)는 이라크에서 한국 군대가 훌륭하게 임무를 수행한 데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존드로 대변인은 또 “이라크 치안상황이 개선되고, 이라크 보안군의 능력이 향상됨에 따라 많은 군대가 그들의 고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