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회 “北 비핵화 자금 적극 지원”

미국 의회는 북한의 비핵화 추진에 필요한 각종 자금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바버라 박서 상원의원(민주)이 12일 밝혔다.

상원 외교위 산하 동아태소위원회 위원장인 박서 의원은 이날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로부터 북핵 협상 진척 상황에 대한 비공개 브리핑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북한 비핵화 자금 지원과 관련 “우리는 아주 협조적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박서 위원장은 조지 부시 행정부가 “북한이 고립에서 벗어나고, 외부 세계에 대한 위협이 되지 않도록 핵 협상을 진척시키는데 1억600만달러 자금이 필요하다고 요청한다면 이는 합리적인 금액으로 답변은 `예스(yes)'”라고 말했다.

박서 위원장은 이라크 전쟁에 막대한 비용이 투입되고 있음을 지적한 뒤, 그 같은 사태를 피하기 위한 자금이 필요하다면 이를 기꺼이 지원하겠다는 게 의회 내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동아태소위에 출석해 북핵협상 진척 상황에 대해 비공개 브리핑을 한 힐 차관보는 이날 의원들과 북한 핵시설 불능화와 대북 중유 지원 자금 문제를 협의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 “우리는 연말께까지 완전한 신고가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며 “이달 하반기에 추가 협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도 다음주 평양을 방문, 북한측 관계자들과 핵신고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힐은 브리핑에서 대북 테러지원국 리스트 제외 문제도 의원들과 협의했으며, 법절차 및 북핵 합의 이행을 봐가며 이 문제를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북한과 시리아 간의 핵협력 의혹에 대해서는 모든 핵프로그램이 신고 대상이며, 북핵문제의 해결은 모든 핵무기의 전면 폐기 뿐 아니라 확산활동도 없다는 투명성이 보장돼야 가능하다고 박서 의원과 힐 차관보는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