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엔 안보리 北 회부, 한국과 논의”

미국은 18일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26일 방한 계획을 공식 발표하는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이 문제를 회부하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 사실상 지지 입장을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정례브리핑에서 클린턴 장관이 제2차 전략.경제대화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뒤 26일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클린턴 장관이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역내 안정 문제와 다른 이슈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클린턴 장관은 하룻밤을 자지 않고 당일치기로 서울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으며, 중국 방문에 앞서 21일에는 도쿄도 방문한다.


크롤리 차관보는 특히 20일로 예정된 우리 정부의 천안함 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 `이 문제를 유엔 안보리에 회부하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하느냐’는 연합뉴스의 질문에 “그 문제에 대해 한국과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안보리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는 방식으로 안보리 회부 절차에 착수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우리 정부의 입장을 사실상 지지하는 언급으로 풀이된다.


크롤리 차관보는 “(조사결과) 발표가 있으면, 우리는 한국 및 역내 다른 국가들과 조사 결과와 관련해 다음 조치들(next steps)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천안함 사건) 조사 자체 뿐만 아니라 조사에서 발견된 사실이 지역에 미칠 영향도 클린턴 장관이 한국측 카운트파트들과 분명히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6자회담에 미칠 영향에 대한 질문에 “우리의 초점은 넓은 역내 안보문제에 명백히 맞춰져 있다”면서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봐 왔던 도발적 행동들은 역내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때때로 6자회담의 진전을 지연시켰다”고 말해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할 것임을 거듭 시사했다.


이와 관련, 그는 “한국이 수일 내에 조사에 대한 최종 결과들을 알려주면 그때 우리는 한국 및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과 (조사 결과에 따른) 영향들을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면서 “도쿄와 서울에서 분명히 북한 문제가 논의될 것이며, 아마도 중국에서도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우리는 이번 조사 결과들에 명백히 (향후 대응이) 좌우될 것”이라면서 “북한이 국제사회 및 역내 다른 국가들과 다른 관계를 갖길 원한다면 지난 수년간 우리가 봐왔던 도발적 행동들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 일본, 한국과 천안함 조사 결과를 감안해서 논의를 할 것이며, 향후의 길을 공동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도발적 행동들과 역내를 불안정하게 만드는 공격 행동들을 중단하는 것이 역내 안보에 더 도움이 되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그들의 의무를 준수하고 긍정적 조치를 취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이날 오후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성 김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별도로 만나 천안함 조사 결과 및 향후 대북정책 방향 등에 대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