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엔총회 기간 대북대화 협의 기회 있을 것”

필립 크롤리 미국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26일(현지시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확고히 한다면 내달 열리는 유엔총회 기간 6자회담 당사국간 직접적인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다음 달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당사국들과 직접 협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회담이 재개되려면 북한이 확실한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지금까지 우리가 여러 차례 밝힌대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예비) 회동이 생산적일 것이라는 확신을 심어줄 북한의 행동이 있어야만 한다”고 말해 ‘회담을 위한 회담’은 불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문제와 관련, “여러번 언급했듯이 우리는 과거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지원을 해왔고, 현재도 지원 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하지만) 북한이 국제사회에 지원을 요청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북한이 중국 등 역내 다른 국가와 마찬가지로 날씨문제로 심각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